2020.11.22 (일)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9.5℃
  • 서울 8.1℃
  • 대전 9.2℃
  • 흐림대구 7.9℃
  • 흐림울산 9.7℃
  • 흐림광주 11.3℃
  • 흐림부산 11.3℃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5.3℃
  • 흐림강화 7.3℃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7.7℃
  • 맑음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8.0℃
  • 구름조금거제 10.1℃
기상청 제공

동정

박관 교수(前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9월부터 건국대병원 진료

URL복사
박관 교수(前 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9월부터 건국대병원 진료


반측성 안면경련과 삼차신경통 등의 치료법인 미세혈관감압술의 대가로 알려진 박관 교수가 9월 1일부터 건국대병원 신경외과에서 진료를 시작한다. 박관 교수는 최근까지 약 4700례의 미세감압술을 시행했다. 이 중 반측성 안면경련은 약 4400례로, 90% 이상의 성공률과 1% 미만의 청력 소실률을 보이는 성과를 거뒀다.


그는 또 이 분야에서만 50편의 SCI급 논문을 발표했다. 그의 연구성과인 임상진행 단계와 혈관압박 유형, 수술 소견에 의한 혈관압박 정도, 수술 중 감시장치 활용법, 뇌척수액 비루 방지를 위한 수술 기법 등의 지침은 ‘미세감압술시의 국제적 표준’으로 광범위하게 사용되고 있다.


최근에는 수술 중 청력소실을 최소화하고 성공률을 향상시키기위해 실시간 뇌간청각유발전위검사(청각자극을통해 청신경과 뇌간으로 전달되는 신경계 경로의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검사), 지속적 근전도 검사(이상근육반응의소실로 수술 중 성공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 등 수술 중 감시장치에 대한 연구 결과를 국제 학술지에 발표했다. 

배너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