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23.3℃
  • 맑음서울 18.0℃
  • 흐림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21.8℃
  • 맑음울산 22.1℃
  • 구름많음광주 21.0℃
  • 맑음부산 22.9℃
  • 흐림고창 17.3℃
  • 맑음제주 21.3℃
  • 맑음강화 16.6℃
  • 구름많음보은 19.5℃
  • 흐림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1.7℃
  • 맑음경주시 22.2℃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배너





배너

'태양을 피하는 법' 자외선에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자외선은 피부의 적이다. 사람의 피부는 햇빛에 노출되면서 노화가 빨리 진행되는데, 이 햇빛으로인한 노화의 주범이 바로 자외선, 그 중에서도 UVA다. UVA는 주름, 기미, 검버섯등 피부 노화를 일으키는 자외선이다. 자외선은 UVA(자외선A,장파장 자외선), UVB(자외선B,중파장 자외선), UVC(자외선C,단파장 자외선) 등 3가지로나뉜다. 특히 UVA는 유리창과 커튼, 블라인드 등을 통과하기 때문에 햇빛을 피해 실내에 머무른다고 해서 피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더욱 주의가 요구된다. 피부 노화가 도드라져 보이게하는 주름은 UVA가 피부의 진피 깊숙이 침투해 피부에 탄력을 주는 콜라겐과 엘라스틴에 손상을 주면서발생한다. 자외선에 반복적으로 노출되면 콜라겐과 엘라스틴이 파괴되면서 피부는 탄력을 잃고 주름이 생기며, 시간이 지날수록 주름은 더욱 깊어진다. 여름철과 같이 햇빛이 강하면서피부에 수분이 부족한 시기에는 더욱 주름이 생기기 쉽다. 자외선으로 인한 주름 생성을최대한 막기 위해서는 평소에 피부에 수분을 충분히 공급해주고 자외선 차단제를 자주 덧발라 자외선을 차단해 주는 것이 최선이다. 실제로 콜라겐 마스크와 선블록 등은 스테디셀러로 꾸준히 언급되는

배너


내장산 단풍보다 더 붉은 동학농민혁명의 자취
지난해 늦은 가을 서울의 한 지자체 문화원에서 주관한 역사탐방여행에 동행해 동학혁명 120주년 되는 갑오년에 동학혁명의 발상지인 정읍 일대의 관련 유적지를 돌아보았다. 정읍에서 승차한 현지 문화해설사가 정읍에 관해 간단히 소개를 한다. 사람들은 내장산의 단풍이 곱다고 이야기 하지만 살아보니 내장산은 사계절 아름답다고 한다. 내장산은 국내의 어느 산보다 많은 종류의 단풍나무를 품고 있어서 가을이면 산등성이, 골짜기 할 것 없이 붉게 타오른다. 그 화려함에 이끌려 사람들이 물밀 듯 몰려오지만 단풍이 진 뒤 눈 덮인 내장산의 모습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외지 사람들은 모른단다. 또, 봄에 나뭇잎이 피어나 그 초록이 아직 충분히 진해지기 전의 부드러운 초록빛 산도 충분히 아름답고, 초목이 우거진 그늘 속에서 바라보는 산의 싱그러움과 풍성함도 가을 단풍의 멋과 비교할 만하다고 한다. 그녀는 내장산의 사계절을 보지 못한 사람들은 가을의 단풍만이 내장산의 전부인 듯 이야기한다고 아쉬워한다. 문화해설사의 이야기는 정읍은 또 작자도 모르고 지어진 연대도 모르는 백제가요 ‘정읍사’로 넘어가 ‘달하 노피곰 도다샤 머리곰 비취오시라’를 지나 정읍의 특산물 이야기로 이어진다. 정읍엔
배너
배너

포토이슈








건조한 날씨에 심해진 코골이, 치료해야 할까?
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조재훈 교수 가을철, 날씨가 쌀쌀해지고 공기가 건조해지면 코골이 환자가 많아진다. 코골이 소리는 코에서 나는 것이 아니라 호흡 중 목젖과 그 주위 점막이 떨리면서 나는 소리다. 가을철에 알레르기 비염 등으로 코가 막히면 코를 통해서 폐까지 넘어가는 숨길이 좁아지면서 떨림이 더욱 심해지게 된다. 코골이는 나이가 들수록 심해지는데 비만, 편도 비대, 작은 턱, 짧은 목 등이 악화인자가 된다. 코골이는 본인이 자각하지 못하거나 질환이라는 인식이 없어 치료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심한 코골이는 주간 졸림, 두통 등을 유발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수 있고, 특히 수면 중 호흡이 일시적으로 중단되는 수면 무호흡증으로 발전할 수 있다. 수면 무호흡증은 부정맥, 고혈압 등 심혈관계 질환 뿐 아니라 치매, 우울증 등 신경과적 질환을 초래할 수 있다. 코골이와 수면 무호흡증은 과로, 음주, 수면제 복용 등을 피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면 개선될 수 있다. 옆으로 누워 자는 것 또한 증상 개선에 도움이 된다. 그럼에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양압호흡기를 착용하거나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조재훈 교수는
어느 외국인 부부의 사랑 “제 콩팥을 이식해 주세요”
박정환 교수 건국대병원 신장내과 어느덧 새 병원이 신축 개원한지도 10년이 되었고 우리 병원에서 신장이식을 한 역사도 같이 하고 있다. 비록 다른 큰 병원들에 비해 많은 사례를 하고 있지는 못하지만 환자 한 명, 한 명에게 우리 팀들은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 중에 특히 생각나는 경우는 외국인 사례로 서울 시내에서는 우리가 처음으로 혈액형 불일치 신장이식을 한 경우이다. 환자는 부인으로 목사 수업을 받는 남편을 따라 우리나라에 와서 2006년부터 투석을 하고 있었다. 신장은 다른 장기와 달리 망가져도 투석이라는 대체 수단이 있어서 이식을 하지 않아도 살 수 있다. 물론 이식에 비해 예후가 나쁘지만 전혀 대체 수단이 없는 다른 장기에 비해 그래도 이식을 못하는 경우에도 희망이 있다는 점은 좋다. 그런데 이 환자의 경우 고국에 돌아가면 투석을 제대로 받기가 어렵기 때문에 이식을 받지 않으면 안 되는 절박한 상황에 있었다. 그런데 환자에게는 C형 간염이라는 또 하나의 난치병이 있었고 이 병이 치료되지 않은 상태에서의 이식은 어려운 상황이었다. 환자는 우리말이 서툴기도 하지만 원래도 좀 내성적인 성격인 듯 보였다. 어떻게 보면 자기가 처한 상황에 대한 분노의 감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