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6.7℃맑음
  • 강릉 24.2℃구름많음
  • 서울 20.1℃구름많음
  • 대전 18.2℃구름조금
  • 대구 21.8℃맑음
  • 울산 20.3℃박무
  • 광주 20.5℃맑음
  • 부산 22.5℃맑음
  • 고창 16.8℃맑음
  • 제주 20.3℃맑음
  • 강화 16.4℃구름조금
  • 보은 16.0℃맑음
  • 금산 16.0℃맑음
  • 강진군 18.4℃맑음
  • 경주시 19.9℃구름조금
  • 거제 18.2℃맑음
기상청 제공
회원가입
thumbnails
핫이슈

ITC, “휴젤, 메디톡스로부터 균주 절취 사실 없다” 예비 심결

ITC, “휴젤, 메디톡스로부터 균주 절취 사실 없다” 예비 심결 - “10월 예정된 최종 심결까지 당사의 입장 적극 개진해 소송에 최선을 다할 것” 글로벌 토탈 메디컬 에스테틱 전문 기업 휴젤㈜은 메디톡스측이 제기한 ‘보툴리눔 톡신 의약품의 미국 내 수입에 관한 불공정 행위에 대한 조사(Inv. No. 337-TA-1313)’에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이하 ITC)로부터 ‘휴젤의 위반 사실이 없다’는 예비 심결(Initial Determination)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ITC 행정법 판사는 “메디톡스 측이 제기한 ‘균주 절취’ 주장을 지지하지 않으며, 특정 보툴리눔 톡신 제품 및 그 제조 또는 관련 공정을 미국으로 수입할 경우 미국관세법 337조에 위반하는 사항은 없다”고 판단했다. 메디톡스는 지난 2022년 3월 휴젤 및 휴젤 아메리카, 크로마파마를 상대로 ITC에 본 조사를 제소했다. 소송이 진행되는 도중, 메디톡스는 디스커버리 절차를 통해 휴젤이 제출한 증거들을 확인한 후 2023년 9월, 10월 보툴리눔 균주에 대한 영업비밀 유용 주장을 철회한 데 이어 지난 1월 보툴리눔 독소 제제 제조공정에 관한 영업비밀 유용 주장 또한 철회했다. 휴젤 관계자는 “메디톡스의 휴젤에 대한 균주 절취 주장은 근거가 없음이 예비 판결을 통해 밝혀졌다”며 “10월로 예정된 최종 심결까지 당사의 입장을 적극적으로 개진해 소송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뉴스

더보기

포토




배너
배너

프리미엄 골드 뉴스



로고 클릭시 전체 관련 기사를 볼 수 있습니다.

학회

더보기
대한안과학회, 제53회 ‘눈의 날’ 맞아 올바른 인공 눈물 사용 장려
안구건조증, 방치하지 말고 안과 방문해 제때 치료하세요 대한안과학회, 제53회 ‘눈의 날’ 맞아 올바른 인공 눈물 사용 장려 l 대한안과학회, 눈 사랑 주간 맞아 안구건조증 치료 및 예방 독려 l 현대인 고질병 안구건조증, 인공 눈물로 촉촉한 눈 만들어야 l 인공 눈물, 오남용 주의…안과 전문의와 상의 후 눈 상태 맞게 사용해야 제53회 눈의 날 포스터(사진제공=대한안과학회) 대한안과학회(이사장 이종수)가 오는 10월 12일 ‘제53회 눈의 날’을 맞아 안구건조증 예방을 위한 올바른 인공 눈물 사용법을 안내하고 있다. 매년 10월 둘째 주 목요일은 대한안과학회가 지정한 눈의 날이다. 대한안과학회는 국민 눈 건강을 지키기 위해 눈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있다. 올해는 10월 9일부터 15일까지 눈 사랑 주간으로 지정하고 ‘안구건조증, 평생 눈 관리가 필요합니다’라는 슬로건으로 안구건조증의 치료와 예방을 위해 올바른 인공 눈물 사용을 장려하고 있다. 안구건조증이란 눈물이 부족하거나 눈물이 지나치게 증발해 발생하는 안질환이다. 최근 휴대전화, 컴퓨터와 같은 잦은 전자기기 사용, 레이저각막굴절교정수술 등 다양한 원인으로 인해 환자 수가 증가하는 추


병원

더보기

의사회

더보기


의료분과

더보기

세부융합회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프리미엄 골드 영상

학술

더보기

특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