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8.3℃구름조금
  • 강릉 25.1℃구름조금
  • 서울 21.8℃구름많음
  • 대전 20.7℃구름조금
  • 대구 24.6℃구름많음
  • 울산 21.3℃구름많음
  • 광주 22.0℃구름조금
  • 부산 21.5℃구름조금
  • 고창 18.7℃맑음
  • 제주 20.9℃맑음
  • 강화 17.6℃구름많음
  • 보은 19.4℃구름많음
  • 금산 19.7℃맑음
  • 강진군 21.2℃구름조금
  • 경주시 21.8℃구름조금
  • 거제 19.9℃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회원가입

목, 귀 아파 감기 혹은 치과 질환과 헷갈리는 ‘아급성 갑상선염’


목, 귀 아파 감기 혹은 치과 질환과 헷갈리는 ‘아급성 갑상선염’


                                                                 
▲세란병원 외과 정홍규 과장

40대 여성 A씨는 오래 가는 목 통증, 피로감, 전신 근육통 등 몸살과 같은 증상으로 병원을 내원했다. 일교차가 큰 환절기라 감기에 걸린 줄 알았지만 아급성(만성과 급성 사이) 갑상선염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아급성 갑상선염은 바이러스 감염, 특히 상기도 감염 후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갑상선에 염증이 생기면 갑상선호르몬의 분비가 늘어나거나 줄어든다. 아급성 갑상선염은 감기나 몸살 등 상기도 감염이 있은 후에 갑자기 갑상선에 통증이 생기며 아픈 병이다. 구체적으로 갑상선이 붓고 열이 나며 목 주위에 통증이 있다.

이때 목을 만지면 통증이 턱과 귀에서도 느껴지기도 한다. 다른 갑상선염은 이러한 통증이 나타나지 않는다. 이러한 증상 때문에 아급성 갑상선염은 치과 문제 또는 목과 귀의 감염으로 종종 오인된다.

갑상선의 통증과 더불어 전신증상으로 피로, 권태감, 발열, 전신 근육통 등 소위 몸살과 같은 증상이 동반된다. 병의 초기에는 갑상선에서 혈액 내로 누출된 갑상선호르몬의 영향으로 갑상선기능항진증의 증상인 가슴 두근거림, 체중감소 등을 보인다.

짧게는 몇 주, 길게는 몇 개월 지속된 후 자연히 회복되는 경우가 많다. 

배너


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