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2.7℃구름많음
  • 강릉 27.6℃흐림
  • 서울 22.7℃흐림
  • 대전 23.3℃
  • 대구 29.5℃구름많음
  • 울산 28.2℃구름많음
  • 광주 26.5℃흐림
  • 부산 25.8℃흐림
  • 고창 26.9℃흐림
  • 제주 30.1℃구름많음
  • 강화 22.3℃구름많음
  • 보은 22.5℃흐림
  • 금산 26.9℃흐림
  • 강진군 27.1℃구름많음
  • 경주시 30.2℃구름많음
  • 거제 25.3℃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회원가입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건대병원 김아람 교수, 멘토 아카데미 어워드 수상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건대병원 김아람 교수,

멘토 아카데미 어워드 수상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김아람 교수가 지난 916일 열린

28차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에서 멘토 아카데미 어워드를 수상하고 있다.

 

 

건국대병원 비뇨의학과 김아람 교수가 916일 차바이오컴플렉스에서 열린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제28차 학술대회에서 학회 최고 권위의 학술상인 멘토 아카데미 어워드(Mentor Academy Award)를 수상했다.

 

멘토 아카데미 어워드는 지난 3년간의 학술 업적을 종합 평가해 수여한다. 김아람 교수는 지난 3년간 학술적 기여도가 높은 SCI 논문을 13편 게재했고, 각 연구 업적의 우수성과 배뇨장애 및 요실금 분야의 의학 발전에 크게 기여한 점을 인정받았다.

 

김아람 교수는 난치성 방광염과 신경인성방광의 기초 연구를 실제 임상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중개의학 연구를 꾸준히 진행해왔다. 2022년에는 난치성 방광염 환자들을 줄기세포 유래 소포체를 이용해 치료한 연구로 한국세포밖소포체학회에서 신진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최근에는 여러 이유로 신경 손상이 발생해 스스로 요의를 느끼지 못하고 일정 시간마다 자가도뇨를 해야 하는 신경인성방광 환자들이 실시간으로 간편하게 방광의 소변량을 확인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를 개발 중이다. 근적외선을 사용하는 해당 기기는 기존의 초음파를 이용한 기기들보다 크기가 작고 가격도 저렴하며 배뇨량과 잔뇨량이 자동으로 기록돼 배뇨일지를 대신할 수 있다.

 

김아람 교수는 이번 수상을 통해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기쁘다앞으로도 환자들의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연구를 계속해 난치성 방광염과 신경인성방광 환자들이 아무런 불편 없이 일상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아람 교수는 3년 전 국내 대학병원 최초로 신경인성방광 클리닉을 개설하기도 했다

배너


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