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18.3℃구름조금
  • 강릉 25.1℃구름조금
  • 서울 21.8℃구름많음
  • 대전 20.7℃구름조금
  • 대구 24.6℃구름많음
  • 울산 21.3℃구름많음
  • 광주 22.0℃구름조금
  • 부산 21.5℃구름조금
  • 고창 18.7℃맑음
  • 제주 20.9℃맑음
  • 강화 17.6℃구름많음
  • 보은 19.4℃구름많음
  • 금산 19.7℃맑음
  • 강진군 21.2℃구름조금
  • 경주시 21.8℃구름조금
  • 거제 19.9℃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회원가입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원장 김현수)은 신경과 윤소훈 교수팀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조한나·유한수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치매환자의 수면시간을 분석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원장 김현수)은 신경과 윤소훈 교수팀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조한나·유한수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치매환자의 수면시간을 분석



                              

국내 연구팀이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의 길어진 수면시간이 치매의 증상 악화와 관련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원장 김현수)은 신경과 윤소훈 교수<사진>팀이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조한나·유한수 교수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치매환자의 수면시간을 분석하고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알츠하이머 치매는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전임상으로 시작해 경도인지장애를 거쳐 치매로 진행된다.

원인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지만 증상이 베타 아밀로이드와 타우라는 ‘독성 단백질’이 뇌에 축적돼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착안해 연구팀은 치매 환자 138명을 알츠하이머병의 △전임상 단계 △경도인지장애 단계 △치매 단계 3그룹으로 나눠 △피츠버그 수면의 질 지수 평가 △뇌 MRI △아밀로이드 PET-CT △타우 PET-CT △신경심리학 검사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전임상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평균 6.5시간, 경도인지장애 환자는 평균 6.6시간 수면을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알츠하이머 치매 단계 환자들의 수면시간은 평균 7.4시간으로 전임상 단계의 환자보다 50분 많이 자는 등 치매가 진행될수록 수면시간이 길어지는 양상을 보였다.

또한 PET-CT 검사 분석을 통해 긴 수면시간은 타우 단백질의 축적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 수면시간이 길수록 타우 단백질이 더 빨리 축적되는 경향이 있었으며, 치매 환자의 기억력 결핍과도 유의한 관계가 있었다.

윤소훈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는 치매 단계 별 수면시간 및 수면의 질을 평가하고, 치매의 원인인 아밀로이드 및 타우 단백질 축적량, 인지영역 복합 점수의 연관성을 분석했다”며 “그 결과 치매 환자가 잠을 많이 잘수록, 경도인지장애나 알츠하이머 치매로 병이 빨리 진행될 수 있다는 점을 예측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번 연구는 알츠하이머병에서 질환의 중증도나 예후를 나타낼 수 있는 지표로서 총 수면시간이 가지는 임상적 중요성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국제 신경과학 학술지인 Neurology에 게재됐다. 또한 연구를 통해 윤소훈 교수는 생물학연구정보센터로(BRIC)부터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에 등재 됐다.

배너


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