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6.3℃구름많음
  • 강릉 32.8℃구름조금
  • 서울 28.0℃구름조금
  • 대전 31.7℃구름조금
  • 대구 33.4℃구름많음
  • 울산 25.7℃구름많음
  • 광주 30.8℃구름많음
  • 부산 23.9℃구름많음
  • 고창 26.2℃구름많음
  • 제주 25.0℃맑음
  • 강화 21.7℃흐림
  • 보은 30.7℃맑음
  • 금산 31.0℃맑음
  • 강진군 27.0℃구름조금
  • 경주시 29.9℃구름많음
  • 거제 25.4℃구름많음
기상청 제공
회원가입

50대 박승규씨 충북대병원서 뇌사장기기증 3명 살려, “아픈 환자와 그 가족에게 희망이 되길 바라며 기증


50대 박승규씨 충북대병원서 뇌사장기기증 3명 살려,

아픈 환자와 그 가족에게 희망이 되길 바라며 기증


-간호사 딸, 뇌사는 회복 불가하고 누군가 살릴 기회 알기에 기증 결심

-2023483명의 뇌사장기기증, 166명의 인체조직기증에 감사

 

충북대학교병원(병원장 최영석)은 지난 117일 충북대학교병원에서 박승규(59) 씨가 뇌사장기기증으로 3명의 생명을 살리는 사랑을 실천하고 떠났다고 밝혔다.


박 씨는 지난 112, 오토바이 교통사고로 정신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이송되었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되었다. 가족의 기증 동의로 박 씨는 뇌사장기기증을 하여 간장, 신장(, )을 기증하여 3명의 생명을 살렸다.


가족들은 갑작스러운 이별에 많이 힘들어했지만, 딸이 응급실 간호사여서 뇌사가 다시는 회복하지 못하는 상태이며 누군가를 살릴 수 있는 기회라는 것을 알기에 기증을 결심했다. 박 씨 또한 기증하고 싶다는 뜻을 가족들에게 자주 이야기했고, 기증을 통해 아파하는 환자와 그 가족에게 행복을 줄 수 있다면 좋은 일이라 생각한 것.

경상북도 문경에서 5남매 중 넷째로 태어난 박 씨는 자상하고 온순한 성격으로 가족을 늘 최우선으로 하는 가정적인 사람이었고, 동네 어른이 도움이 필요하다면 늘 먼저 나서서 도움을 주었다.


박 씨는 집 짓는 일을 좋아해서 토목 일을 하였고, 등산을 좋아하여 주변 사람들과 같이 이야기하며 산에 오르며 약초와 버섯을 따와서 가족들과 이웃 어른들에게 나눠주는 것을 좋아했다.

박 씨의 아들 박종훈 씨는 아버지, 자주 찾아뵙고 많은 것 함께 하고 싶었는데 이렇게 갑자기 떠나시니 죄송한 마음만 남네요. 사랑한다는 말 함께 있을 때 드리고 싶었는데, 이제라도 정말 많이 사랑했고, 감사했어요라고 말했고, 딸은 정말 많이 보고 싶고, 식사 약속 함께하지 못하고 떠난 것이 너무 마음이 아파. 제발 꿈에 한 번만 나와 줬으면 좋겠고, 열심히 씩씩하게 잘 살아갈게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원장은 “2023483명의 뇌사장기기증, 166명의 인체조직기증으로 숭고한 생명나눔을 실천 해주신 기증자와 기증자 유가족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생명나눔은 누구나 할 수 없는 소중한 기회이자, 우리 사회를 건강하게 만드는 따뜻한 사랑이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한 사람의 생명이라도 더 살리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